티스토리 뷰

목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과 월드컵

    월드컵은 명실상부 세계인의 축제이다. 특별히 축구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에게도 월드컵은 축제의 한바탕이다. 2002년 4강 신화 당시는 대한민국 전체가 모든 것을 용납할 정도의 분위기였다. 그런 세계인의 축제를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어떻게 경험했는지 알아보자. 우리나라는 10회 연속 진출이라는 아시아 기록을 가진 국가로서 월드컵 역사가 길기 때문에 이번 포스트에서는 2002년 이전만 다뤄볼 예정이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대한민국의 첫 월드컵 본선은 1954년 스위스 월드컵이다. 이때 감독은 김용식 감독으로, 일제강점기에 일본 올림픽 대표로 선수 생활을 한 경력이 있다. 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안타깝게도 6.25 휴전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월드컵에 참가하게 되었다. 나라의 기반이 미비하여 이때 대표팀은 태국 방콕을 경유하여 월드컵 개최지인 스위스에 입국했다. 무려 50시간의 비행을 했고, 대회 개막 전날에 도착하였기 때문에, 선수들의 경기력은 참담할 수밖에 없었다. 이때는 지금과 다르게 월드컵 조별 예선을 2경기를 했는데, 우리나라 대표팀은 헝가리와 터키와의 두 번의 경기에서 도합 16골을 허용하고, 1골도 넣지 못하는 아쉬운 성적을 거두었다. 이렇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첫 월드컵 역사는 다음을 기약하며 막을 내렸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무려 32년 만에, 첫 월드컵 이후 7번의 월드컵을 지나 월드컵 본선에 안착하게 되었다. 본선 진출의 기쁨도 잠시, 조 편성의 결과는 대한민국에 너무 가혹했다. 무려 우승 후보인 이탈리아와 아르헨티나가 한 조에 속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한 국가였다. 그리고 아르헨티나는 마라도나를 필두로 대회 챔피언에 오른 팀이었다. 이에 대한민국이 처참한 결과를 얻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선전하며 1무 2패의 성적을 거뒀다. 조 최하위로 16강은 탈락했지만, 우승 후보를 상대로 득점했다는 것과 월드컵 최초의 승점을 따냈다는 것으로 의미를 삼을 수 있는 대회이다. (여담으로 이 대회는 마라도나의 신의 손 사건이 발생한 대회이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은 이회택 감독을 필두로 황보관, 최순호, 김주성, 홍명보 등 대한민국의 전설적인 선수들이 대회에 참가했다. 좋은 선수단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기에 대회를 향한 대한민국 국민의 이목이 쏠리고, 첫 16강에 도전하는 대회로 여겨졌다. 그러나 결과는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3전 전패, 조 최하위로 월드컵을 마감했다. 그럼에도 황선홍, 홍명보와 같은 2002년 신화의 주인공들이 팀의 막내로 월드컵을 참전하여 2002년 4강 신화 멤버의 시작을 알리는 대회였다.

    1994년 미국 월드컵

    미국 월드컵은 월드컵보다도 도하의 기적이 더 인상 깊은 장면으로 국민들에게 남아있다.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북한을 이기며 기적적으로 본선에 합류하게 되었고, 이에 일본은 본선 탈락의 쓴맛을 봐야 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게는 도하의 기적이지만, 일본 국가대표팀은 도하의 비극으로 부른다고 한다. 그렇게 진출한 본선 무대였지만 독일과 스페인을 만나며 어려운 일정을 갖게 되었다. 당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독일과 스페인을 상대로도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결과는 아쉬웠다. 전체 성적 2무 1패로 조 3위를 기록하여 16강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이 대회와 재밌는 인연은, 독일전 대한민국을 상대로 2골을 득점한 위르겐 클린스만 현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이 되었다는 것이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1997년 도쿄 대첩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대한민국은 이에 따라 4회 연속 본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며 아시아의 강호 면모를 다시금 보여주게 된다. 4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좋은 성적과, 지난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던 국가대표팀이기에 국민들의 기대가 높은 대회였다. 그러나 여전히 월드컵의 벽은 너무 높은 것일까, 1차전 멕시코전 1:3 패배, 2차전 네덜란드전 5:0 대패를 기록한다. 당시 감독은 차범근 감독이었는데, 네덜란드 전 이후 대한민국 축구의 거물인 이 감독을 대회 도중 경질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1무 2패의 아쉬운 성적으로 월드컵을 마감하게 된다. 차범근은 이후에도 이때의 경질 사건의 상처가 컸음을 종종 드러낸다.